부동산 경기 불황에 ‘단기임대 투자’ 관심 UP

조정현 기자 / 기사승인 : 2024-06-07 10:05:00
  • -
  • +
  • 인쇄

[하비엔뉴스 = 조정현 기자] 부동산 경기침체와 전세사기 급증으로 부동산 투자의 새로운 트렌드로 단기임대 투자가 급부상하고 있다.

 

부동산 단기임대란 한 달이나 두 달 또는 1~2주의 짧은 기간으로 계약을 맺는 임대차 거래로, 주 단위로 임대료를 지급하는 ‘주세’가 인기를 얻으며 급성장하고 있다.

 

 더프라임 등촌.

 

실제로 단기 임대시장 플랫폼 삼삼엠투의 누적 앱 다운로드 수가 지난달 기준 100만을 기록하고, 지난해 연간 거래액이 전년 대비 5배 성장한 260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또 부동산 단기임대 상품은 출장이 많은 직장인과 다양한 공간을 경험하길 원하는 2030세대, 공간 제약없이 근무하는 재택근무자들이 성장을 이끌고 있다.


고금리로 수익률이 떨어진 임대인들도 단기임대를 반기는 분위기다. 이는 공실 해결과 함께 전·월세 대비 더욱 높은 임대 수익을 올릴 수 있기 때문으로, 단기임대가 장기임대보다 월 임대료가 20~30% 높게 책정된다.

단기임대 부동산 상품 선택 시 유의점은 다양한 배후 수요와 풍부한 교통인프라다. 또 단기임대가 주택임대차보호법 적용을 못 받고, 전세보증보험 가입도 안 되는 점을 유의해야 하고, 서울 수도권 위주의 임대수요가 충분한 곳인지 입지분석이 선행돼야 한다.

부동산 업계에선 단기임대에 최적화된 ‘더프라임 등촌’을 주목하고 있다.
 

‘더프라임 등촌’은 등촌역 1번 출구에서 약 100m 거리에 위치해 있고, 대장홍대선과 강북횡단선 착공이 예정돼 있다. 특히 연매출 160조원에 달하는 마곡R&D시티와 상암DMC, 여의도, 김포국제공항의 80만 일자리 배후수요 입지에 위치해 있다.

 

더프라임 담당자는 “더프라임 등촌은 마곡과 여의도 등 풍부한 일자리를 기반으로 많은 기업과 단기임대 계약을 진행 중이고, 제체관시시스템을 통해 안정적 운영체계를 갖추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더프라임 등촌은 전체 2개 동의 복층형 구조로 총 6명의 숙식이 가능하고, 자체 임대등록관리 시스템을 통해 31개 풀옵션의 방을 VR홈투어 시스템으로 누구나 실제 모습을 확인한 후 입주할 수 있다. 또 임퇴실관리, 청소, 호텔식 베딩 등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저작권자ⓒ 하비엔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