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T 사업, 중소기업 브랜드 해외 진출 ‘디딤돌’ 톡톡

박정수 기자 / 기사승인 : 2024-01-17 10:12:34
  • -
  • +
  • 인쇄

[하비엔뉴스 = 박정수 기자] “평소 창작하는 작업을 좋아하고, 전문가들과 함께 좋은 상품을 만들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어 참여를 결정했다. 특히 중소기업을 알리고 상생한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고, 그동안 머리로만 구상했던 것을 실현할 수 있다는 점도 흥미로웠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국제교류진흥원이 주관한 ‘한류연계 협업콘텐츠 기획개발 지원 사업’(이하 CSAT 사업)에 참여한 모델 정혁의 소감이다.

 

 CAST 사업을 통해 협업에 참여한 보&봉x트라이비.

 

지난 2020년 처음 시작된 CAST 사업은 연예인과 인플루언서가 홍보를 넘어 제품의 기획·개발 단계부터 참여하는 사업이다. 이를 위해 중소기업의 기획, 개발, 홍보, 유통 등 전 과정을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진행된 ‘2023 CAST 사업은 IP 자율형과 한류 스타가 참여하는 IP매칭형으로 구분해 패션, 뷰티, 리빙&라이트 분야에서 진행됐다.

 

패션 분야에서는 의류(박제니, 태이, 정일우, 박세정, 하나령, 픽시 등과 협업)부터 액세서리(트라이비), 신발(원밀리언), 가방(설인아) 등을 선보였고, 한류스타가 직접 디자인 아이디어를 제안해 반영하기도 했다. 

 

또 뷰티 분야에서는 컬러 립밤(빌리 협업)과 코팩(유나이트), 향수(AB6Ⅸ), 어린이화장품(토리양) 등을 개발했고, 리빙·라이프 분야는 다리마사지기(엔믹스 협업), 배틀그라운드를 활용한 보드게임, 러그(정혁), 무드등(그림비) 등을 선보였다.

 

중소기업과 한류 IP 매칭으로 진행된 ‘2023 CAST 사업은 지난해 9~11월 유럽 최대 소비재 박람회인 프랑스 파리 메종&오브제, 대만 최대 라이프스타일 박람회 팝업 아시아, 서울 등지에서 열린 비즈니스 행사에 해외시장 개척에 발판을 만들었다.

 

또 지난해 10월21일~11월17일 영국 런던의 75 REDCHURCH와 MK2UK에서는 2023 CAST 팝업스토어를 진행했고, 이 자리에는 모델 발제니가 참석해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등 주요 국가 바이어와 패션·디자인 관계자, 패션 인플루언서 등으로부터 관심을 모았다. 특히 이 기간 판매고가 높았던 브랜드가 현지 상시 판매를 확정해 유럽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이외 지난해 11월11·12일 태국에서 열린 2023 태국 K-박람회’에서는 패션 분야 8개 기업과 뷰티 분야 4개 기업, 리빙·라이프 분야 4개사 등 모두 16개사가 참여해 다양한 한류 협업 개발 상품을 적극 홍보했다.

 

정길화 진흥원 원장은 “CAST 사업을 통해 유럽권역 첫 진출 등 유의미한 성과를 달성했고, 한류 콘텐츠를 통한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교두보를 마련할 수 있었다”며 “이번 성과를 기반으로 향후 한류 IP와 협업을 통한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하비엔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