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비급여 보험금 조회시스템’ 구축 …소비자 편익 제고

강유식 기자 / 기사승인 : 2024-01-19 14:01:08
  • -
  • +
  • 인쇄

[하비엔뉴스 = 강유식 기자] 금융감독원은 오는 7월부터 4세대 실손의료보험 비급여 보험료 차등제도 시행을 앞두고 ‘비급여 보험금 조회시스템’을 구축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소비자가 비급여 의료이용량을 합리적으로 관리하고, 예상치 못한 보험료 할증으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비급여 보험금 조회시스템 개요. [자료=금융감독원]

 

이날 금감원이 발표한 ‘4세대 실손보험 관련 비급여 보험금 조회시스템 구축 방안’의 주요 내용은 4세대 실손 가입자가 개별 보험회사의 홈페이지 또는 앱을 통해 비급여 보험료 할인·할증 관련 사항을 수시로 조회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소비자는 비급여 보험금 수령액(누적), 보험료 할인·할증단계(예상), 다음 보험료 할증단계까지 남은 비급여 보험금, 할인·할증 제외 신청을 위한 필요서류 안내(서류 첨부기능 포함) 등을 조회할 수 있다.

 

조회시스템은 오는 5월 구축될 예정으로, 시스템 구축·운영 비용 등을 감안해 4세대 실손보험 전환계약만 보유하고 있는 보험회사는 시스템 구축 없이 문자와 알림톡 등으로 안내가 가능하다.

 

금감원은 “비급여 보험금 조회시스템 도입을 위해 ‘보험업감독업무시행세칙’을 개정(올해 4월 시행)할 예정이다”라며 “앞으로도 4세대 실손보험 비급여 보험료 차등제도 시행 및 비급여 보험금 조회시스템 운영 등과 관련해 소비자 편의성이 제고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을 지속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하비엔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