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대환대출·정부지원 대출 빙자 사기 ‘주의보’

강유식 기자 / 기사승인 : 2024-01-16 13:25:31
  • -
  • +
  • 인쇄
개인정보 제공·자금이체 요청 ‘무조건 거절’해야

[하비엔뉴스 = 강유식 기자] 금융당국은 최근 정부의 ‘온라인·원스톱 대환대출 인프라’ 대상 확대와 금융권의 다양한 상생 금융 방안 추진 등에 편승한 사기 피해가 증가함에 따라 소비자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들어 정부기관이나 금융회사 직원을 사칭해 대환대출 및 정부지원 정책대출 등을 미끼로 금전을 편취하는 사례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16일 금융감독원이 대환대출과 정부지원 대출 등을 미끼로 한 보이스피싱 사기에 대한 소비자 경보를 발령했다. [사진=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은 16일 대환대출과 정부 지원 전세자금대출 등을 빙자한 보이스피싱에 대한 소비자경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에 따르면, 사기범들은 금융회사 직원을 사칭해 피해자에게 저금리 대환대출이 가능하다고 속여 기존 대출의 상환을 유도하고, 기존 대출이 있는 상황에서 대환대출을 신청하는 것은 계약 위반이라며 피해자를 기망·공갈해 금전을 편취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또 사기범들은 정부 지원 전세자금대출이 가능하다며 신용등급 상향을 위해서는 예치금 입금이 필요하다고 기망해 피해금을 편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금감원은 개인정보 제공과 자금 이체를 요청할 경우 무조건 거절해야 하고, 정부기관과 제도권 금융회사는 전화나 문자를 통한 광고, 개인정보 제공, 자금 송금 등을 절대 요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출을 빙자한 개인정보 요구와 기존대출 상환 및 신용등급 상향을 위한 자금 이체 요구는 보이스피싱으로 의심하고, 금융사기 피해 발생 시 신속히 지급정지를 요청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급정지는 금융회사 콜센터나 보이스피싱 통합신고·대응센터(112)에 전화해 요청할 수 있고, 피해구제도 신청할 수 있다.

[저작권자ⓒ 하비엔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