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경남본부, “올해 경남서 중대재해로 20명 사망” 투쟁 선포

홍세기 기자 / 기사승인 : 2024-05-14 14:47:58
  • -
  • +
  • 인쇄

[하비엔뉴스 = 홍세기 기자] 올해 경남지역에서 산업안전보건법 위반과 관련 있는 산재 사망사고가 잇따르면서 노조가 중대재해 근절을 요구하며 투쟁을 선포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14일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중대재해 근절을 요구하는 지역 사회의 목소리를 관계 당국이 외면하는 현실에서 노동자들이 할 수 있는 선택은 투쟁이다”라고 정부를 압박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 기자회견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어 “중대재해가 발생한 사업장 업주를 즉각 구속하고, 고용노동부를 포함한 정부 조직, 경남도 등은 재해 예방 대책을 수립해 발표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특히 “최근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이 관할하는 조선소에서 중대재해가 잇따랐다”며 “즉각적이고 구체적인 지역 특별 예방 감독을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올해 들어 경남지역에서 발생한 중대재해는 18건에 달하고, 총 20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다.

지난해 같은 기준에 비해 배 이상 높은 수치로, 이중 조선소에서 사망한 노동자가 무려 8명에 달한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회견에서 “이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고용노동부 등 관계 당국에 항의 투쟁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들은 다음 달 300명의 청구인단을 모집해 선박 수리 조선소 위험과 관련한 국민 감사청구도 진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하비엔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