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차량 침수사고’ 대피알림시스템 구축…오는 7월 서비스

강유식 기자 / 기사승인 : 2024-01-15 16:15:55
  • -
  • +
  • 인쇄

[하비엔뉴스 = 강유식 기자] 금융당국이 차량 침수와 고속도로 내 2차 사고로 인한 인명·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피알림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여름철 집중호우·태풍에 따른 침수 피해와 고속도로 내 사고·고장으로 정차 중 발생하는 2차 사고의 치사율 등을 효율적으로 예방하겠다는 계획이다.

 

 차량침수 및 2차 사고 현황. [자료=금융위원회]

 

15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보험개발원과 손해보험협회, 한국도로공사와 공동으로 ‘차량 대피알림시스템’(가칭)을 구축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집중호우·태풍 발생 시 차량 침수로 인한 보험계약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보험사가 침수 예상 지역을 자체 현장 순찰하고 차량대피를 안내(SMS)토록 지도해 왔다”며 “한국도로공사도 CCTV를 통해 고속도로 내 2차 사고 위험 차량이 확인될 경우 ‘긴급대피콜’을 진행하고 있지만, 대피 안내가 가능한 대상이 제한적이고 알림전송 등의 절차가 시스템화돼 있지 않은 등 비효율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실정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차량 침수나 2차 사고 위험 차량에 대한 대피 안내는 순찰자 등이 위험 차량의 차량번호를 기초로 연락처 정보를 일일이 수기 조회 후 별도로 대피 안내(SMS등)를 진행하는 등 신속한 대피 안내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금융당국은 해마다 갱신되는 자동차보험 가입정보를 활용해 침수 사고와 2차 사고 위험 차량이라면 특정 보험사 가입 여부와 관계없이 신속한 대피 알림이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대피알림시스템은 해마다 갱신되는 자동차보험 가입정보를 기초로 연락처를 현행화해 어느 보험사에 가입했는지, 하이패스에 가입했는지 여부와 상관없이 모든 차량을 대상으로 대피 안내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침수 및 2차 사고 위험 차량번호를 해당 시스템에 입력(사진업로드 등) 시 시스템에서 직접 차주에게 대피 안내(SMS)를 즉시 제공하고, 유선안내를 위한 전화연결 기능을 제공하는 등 자동화된다.

 

한편 금융위는 대피알림을 위한 개인정보 이용 근거 마련을 위해 오는 3월부터 자동차보험 계약체결 시 대피알림 목적의 개인정보 이용에 대한 동의를 받고, 오는 7월(잠정)까지 시스템을 구축해 서비스를 개시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하비엔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