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올해 ‘제품 안전성 조사’ 마련…위해제품 유통 차단 강화

강유식 기자 / 기사승인 : 2024-01-29 17:31:38
  • -
  • +
  • 인쇄

[하비엔뉴스 = 강유식 기자] 정부가 리콜 적발률이 평균 이상인 시중 유통 제품을 중점관리품목으로 지정해 집중 조사하고, 안전취약 품목에 대한 조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9일 위해제품으로부터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2024년 제품 안전성 조사계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29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024년 제품 안전성 조사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를 통해 촘촘한 안전성 조사 추진, 불법·불량제품 단속 강화, 유통형태별(온라인·오프라인) 맞춤형 리콜이행 점검 등을 중점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안전성 조사는 시중에 유통 중인 제품을 조사해 위해성이 확인된 제품은 수거 등 명령 조치로 유통을 차단하는 감시활동이다.

 

올해 안전성 조사는 시중에 유통 중인 제품을 대상으로 총 7차례에 걸쳐 약 4600개 제품을 조사하고, 리콜 적발률이 평균 이상이거나 사고·화재 발생 등 위해 우려가 높은 59개 품목은 중점관리품목으로 지정해 일반관리품목 대비 1.5배 이상의 제품을 구매해 집중 조사된다.

 

특히 온라인 시장 확대에 따라 온라인 유통제품의 조사 비중을 70% 이상 유지하고, 노약자용 제품과 B2B제품 등 안전취약 품목에 대해서도 조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또 KC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 등 불법제품의 유통·판매 근절을 위해 지자체·지방경찰청 등 유관기관 합동 단속을 추진하고, 온라인 기획 단속과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가 지켜야 할 가이드라인 마련 등 온라인상의 불법제품 감시도 강화된다.

 

이외 리콜제품의 회수율 제고를 위해 온·오프라인 등 유통 형태별 맞춤형 리콜이행 점검도 추진된다.

 

진종욱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이번에 수립한 2024년 안전성 조사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해 국민이 안심하고 제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안전한 소비생활을 위해 제품 구매 시 KC인증 마크 부착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하비엔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