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올해 3분기 누계 매출 5조6581억원…신규수주 10조6369억원

홍세기 기자 / 기사승인 : 2023-10-26 17:28:46
  • -
  • +
  • 인쇄

[하비엔뉴스 = 홍세기 기자] DL이앤씨는 26일 잠정 실적발표를 통해 연결기준 2023년 3분기 누계 매출 5조6581억원, 영업이익 2424억원이 예상된다고 공시했다. 이 중 3분기 실적은 매출 1조8374억원, 영업이익 804억원이다.

 

3분기 누계 신규수주는 10조6369억원을 달성해 전년동기 수주실적 7조4563억원보다 43%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DL이앤씨 본사 전경

 

특히, 적극적인 수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플랜트 사업부문은 이번 3분기까지 전년동기 대비 2.5배 이상 증가한 총 2조4171억원의 신규수주 실적을 달성했다. 이달에 추가 수주한 부천열병합발전소 3930억원와 TW바이오매스 2426억원까지 더하면 총 3조527억원의 수주 물량을 확보했다. 이는 DL이앤씨가 연초에 제시한 3조5000억원의 플랜트 사업부문 수주 목표의 87% 수준이다.

주택 사업부문도 지난 5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었던 ‘백현 마이스’ 도시개발사업에서 2조3881억원의 대형 수주를 기록했다. 3분기에만 총 3조6919억원의 신규수주 실적을 달성했으며 주택 사업부문의 3분기 누적 수주금액은 5조523억원이다.

연결기준 3분기 누계 매출은 5조6581억원으로 전년동기 매출 5조2406억원 대비 8% 증가했다. 누적 영업이익은 2424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36% 감소했다. 다만, 3분기 영업이익은 804억원을 기록하며 2분기 719억원 대비 개선되면서 실적 턴어라운드가 가시화되기 시작한 모습이다.

DL이앤씨의 3분기말 기준 연결 부채비율은 91% 로 주요 건설사 중에서 가장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최근 미국 국채금리가 16년 만에 처음으로 5%를 돌파하면서 시중 금리가 상승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건설업 전반의 유동성 위기가 재차 대두되는 상황에서 DL이앤씨의 안정적인 재무구조는 더욱 돋보인다.


한편, DL이앤씨는 지난 18일 이사회를 열고, 이중 상장구조 해소 및 경영 효율성 제고를 통한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해 자회사 DL건설의 보통주 지분 100%를 확보해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는 포괄적 주식교환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신주 발행에 따른 기존 주주의 지분율 희석을 방지하기 위해 신주 발행 규모에 해당하는 약 7.6%의 자사주를 소각할 계획도 발표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고물가, 고금리에 따른 주택시장 침체로 건설업종이 매우 어려운 한 해를 보내고 있다”고 전하면서도 “DL이앤씨는 철저한 리스크 관리 및 탄탄한 재무구조를 기반으로 수익성이 담보된 양질의 신규 수주를 큰 폭으로 확대한 만큼, 향후 실적 턴어라운드에 따른 기업가치 증대 효과가 빠르게 나타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하비엔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속보